다큐멘터리 영화의 15년 “브루노 그뢰닝 현상”

마음을 울리는 특별한 영화

10JahreDokuFilm그레테 호이슬러 여사가 2003년 10월 3일 베를린의 다큐멘터리 영화 첫상영에 즈음하여 연설을 하고 있습니다. 그녀 옆으로는 만프레드 포르트만, 토마스 아이히, 부르크하르트 페쉬, 그리고 만프레드 로젠베르크씨가 함께하고 있습니다.

2003년 10월 3일에 시작되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브루노 그뢰닝 현상”은 베를린-바이센제의 토니 영화관과 뮌헨의 맥심 영화관에서 동시에 첫 상영을 하였습니다. 그 후 영화는 점점 더 많은 영화관에서 상영되었습니다 - 독일어 사용권역을 시작으로, 그 후 점차 다른 권역으로도 확대되었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 영화는 전세계에서 성공적으로 상영되고 있습니다. 오늘날까지 49개국, 25만여명의 사람들이 브루노 그뢰닝의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들에 대한 이 특별한 영화를 관람하였습니다.

당대의 역사적인 기록

“브루노 그뢰닝 현상”은 당대에 극적으로 일어났던 사건들을 묘사하며, 이 비범한 남자의 발자취를 따라가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70시간의 필름영상이 찍혔고, 80명이 넘는 당시의 목격자 인터뷰가 이루어졌으며, 주간뉴스, 원본문서자료,그리고 TV 방송 장면들이 총동원되었습니다. 또한2000명 이상의 엑스트라 배우가 동원되어 영화장면들이 촬영되었습니다. 이렇게 하여 5시간에 걸친 3부작 다큐멘터리 영화가 나올 수 있었습니다. 공들인 연구와 9년에 걸친 작업으로 완성된 이 영화는 브루노 그뢰닝의 삶과 그의 영향에 대한 깊은 통찰을 전달합니다. 이 영화는 많은 관객들에게 영속적인 감명을 남겼습니다. 일례로 뤼베케의 비르깃 케이씨는 다음과 같은 글을 남겼습니다: “저는 영화의 훌륭한 역사 고증과 동시대 목격자의 인상적인 보고 등 영화에서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 매우 귀중한 가치를 지닌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힘과 치유를 주는 영화

이 영화는 단순히 그 시대의 기록에 대한 통찰을 주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많은 관객들은, 그들이 영화를 관람하는 동안 어떠한 힘을, 가려운 느낌을, 무언가가 몸에 흐르는듯한 느낌을 갑자기 받았다고 보고하였습니다. 대부분의 관객들에게 그것은 완전히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독일 루덴의 엠 쉬씨는 다음과 같은 글을 남겼습니다. “제 몸에서 가려움과 소름, 그리고 열감과 냉기를 느꼈습니다. 영화는 저를 감동시켰습니다. 저는 이전에 아직 브루노 그뢰닝이란 사람에 대해 들은 것이 없었기 때문에 약간 회의적이었습니다. 오늘 이곳 데트몰드까지 달려와 이 영화를 본 것은 잘한 결정이었습니다.” 몇몇 사람들은 심지어 통증, 장애, 그 밖의 다른 고통들이 사라졌다고 보고했습니다. 호주 길드포드의 제이에프씨의 이야기를 들어봅시다: “마치 제가 하늘과 땅 사이에 있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제 등에 있던 모든 아픔이 사라졌어요.” 어떻게 이러한 일이 가능할까요? 브루노 그뢰닝은1959년에 사망했으며, 그를 둘러싼 온갖 소란들도 오래 전에 사그라졌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브루노 그뢰닝을 통해 작용했던 힘은 명백하며, 영화를 관람하는 것으로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다음과 같은 사실들이 증명해줍니다: 암, 협심증, 류머티즘, 골다공증, 약물중독 뿐만 아니라 그 밖의 다른 중독증이 치유되었습니다. 현재 영화 관람만으로 일어난 60건 이상의 치유사례가 있는데, 이 문서들은 의사들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러한 치유사례들과 다큐멘터리 영화를 둘러싼 그 밖의 이야기들에 대한 후속편은 이 영화의 10주년 기념을 맞이하여 감독이 제작했습니다.

다큐멘터리 영화 “브루노 그뢰닝 현상”과 관련하여 경험한 것들을 사람들이 발표하고 있습니다.

Grete Häusler Verlag

그레테 호이슬러 출판사: 많은 종류의 도서와 잡지, CD, DVD , 달력을 발행 중

fwd

과학자들은: 브루노 그뢰닝의 가르침에는 흥미로운 양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